오사카 가격 저렴한 <모토야> 식당

Posted by 톰하 3H의 신나는 인생
2013.10.22 15:19 지난 여행기

 오사카 모토야

 

오사카 쉐라톤 미야코 호텔에서 닛폰바시역 쪽으로 갈때 도로변말고 골목으로 가다가 눈에 띈 모토야 식당.


일본 오사카는 처음이라 모토야 식당처럼 저렴한 곳은 두번다시 없을거라며 조식 먹은지 불과 한시간도 안되어 또 밥을 먹었다~^^ㅋㅋ


하지만 이 후로도 저렴한 식당은 눈에 자주 들어오더라능~>.<ㅋㅋ

비싼 식당도 많지만 싼 식당도 많은 오사카이다.

 

모토야 바로 옆은 한식을 파는 곳!!+_+

 

 

 

제리양의 눈에 들어온것은 바로 오늘의 서비스!!


돈까스+라면,소바,우동,돈지루가 단돈 400엔!!

주저앉고 들어가 톰군은 돈까스+라면, 제리양은 돈까스+우동을 시켰다.

아 배불러 배불러~;;;

 

이 메뉴외에도 다른 메뉴도 많~~~이 저렴하다.

 

 

 

길 설명이 어려워 전단지에 나와 있는 약도를 찍어봤다.


쉐라톤 미야코에서 5분거리도 안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메뉴 가격이 정말 부담없어 좋다~~~


맛은 크게 기대하지 말자~^^;

 

 

 

조식 먹은지 얼마 안지난터라 단품 시키면 될 것을...ㅋㅋ


우리는 아무 생각없이 싸다는 생각에 셋트메뉴를 시켰다능@@;;

 

 

 

돈까스에 비계가 좀 많아 맛이 별루였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다른 음식은 괜찮을 듯 싶기도 하다.


우동맛은 괜찮았다능~^^

 


 

홀은 넓지 않고 딱 일본스런 서민적인 식당 분위기다.

 

 

 

제리양 시선을 끌었던 내용~ㅋㅋ


근데 일본어를 아예 모른다면 봐도 모른다는 것이 함정!-_-;;;

50엔 추가하면 소바나 우동을 냉소바나 냉우동으로 바꿀 수 있다는 내용도 써 있다.

 

지금 일본에서 한 달 넘게 여행하면서 느낀 것은

 왠만한 식당에 가면 식권발매기가 있는데 일본어로만 되어 있어 일본어를 전혀 모르는 분들은 먹기 힘들겠다는 생각이다.


아~~

밥먹고 살기 힘들다..

-_-;;;;

 


 

 

가격 생각하면 나쁘지 않는 비쥬얼~~^^;



 

돈까스와 우동 셋트가 단돈 400엔이라는 사실이 중요하다.



 

톰군은 라면으로 시켰는데 우동이나 라면이나 별로 다르지 않다.


면발이 약간 다르군...ㅋㅋㅋ

그리고 김도 있다!ㅎㅎ

 

 

 

밥 위에 뿌려먹는 후리카게도 있었는데..


음식이 전부 짠맛이라 굳이 뿌릴 필요는 없겠더라능~;;;

뭔 맛인가 궁금해 뿌렸는데 짜다 짜;;

 

 

 

400엔의 행복~^^


오사카는 먹방의 도시답게 비싼 음식부터 싼 음식까지 다양해서 마음에 드는 도시이다.

 

관련글

간사이 공항-난바

오사카 쉐라톤 미야코 호텔 이그젝티브 프리미어 스윗룸

오사카 기린 프로즌 비어 - 타카도리 이자카야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