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하바라 둘러보기 & 아키하바라 먹을만한 음식점

Posted by 톰하 3H의 신나는 인생
2018.12.01 23:59 톰군/도쿄


내게 아키하바라란, 이 3개의 키워드 (카메라, 이색적인 메이드카페, 돈키호테 쇼핑)를 가지고 있는 곳이었습니다.


아키하바라는 한 때 전자제품 판매의 가장 중심 역할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우리의 용산전자상가도 그렇듯이 어느덧 쇠락하고 망해가던 것을 현재의 마니아 중심의 가게들로 명성을 이어가게 됩니다.


마니아적 기질이 없는 저는 아키하바라를 처음에는 방문할 계획이 없었다가 빅 카메라와, 돈키호테, 그리고 길에서 만나는 이색적인 가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아키를 방문했습니다.



이번 도쿄 여행에서 제 눈을 가장 오랫동안 사로 잡은 건 카메라였어요. (그럼에도 사지 못하고 왔다는 건 어딘가 선택 장애가 있는 건 확실해요)



처음 방문했던 곳은 신주쿠 요도바시 카메라였어요,



DSLR 카메라에 대해 아는 게 없었던지라 사진을 찍어 모델명을 검색해서 어떤 성능들이 있는지 살펴봤어요.




루믹스 - 그런데 저 아가씨 어디서 많이 봤는데?!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인데 아는 게 없으니 자연스레 광고 모델에게 더 시선이 갔어요. ㅎㅎㅎ


저 아가씨 누구더라? 한참을 들여다보다 아! 맞다.


[영화리뷰] - (아야세 하루카) 판타지 로맨스 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일본 여행을 떠나기 한 달 전에 봤으니 눈에 꽤 익었던 아야세 하루카였어요. 그런데 저렇게 보니 영화에서 봤던 모습과는 비슷하면서도 어딘가 다른 듯 해요. 


사실 처음에는 다른 인물로 오해했던 건 안 비밀! ㅎㅎ



아키하바라로 가는 길 - 양복점


일본 여행을 할 때마다 꽤 멋진 양복을 입은 일본 남자들을 보게 되는데요.


그러다보니 백화점이나 로드샵을 지나칠 때 마다 양복점이 보이면 한 번씩 눈을 돌려 쳐다보게 되더라고요. 저는 양복을 입을 일이 관혼상제 때 아니고서는 없어서 더욱 멋스런 양복이 눈에 더 잘 들어왔나봅니다.




공원에 있던 신사


구라마에에서 걸어가다 아키바에 거의 도착했을 때 우연히 발견한 신사였어요. 공원 내 위치한 신사라 태국, 치앙마이의 사원들처럼 길을 걷다 보면 자연스레 만나게 되는 게 신사가 아닐까 할 정도로 동네에 하나씩 있는 듯 해요.




아키바 빅 카메라



하나씩 만져보며 사진도 찍어보고 바로 모델명을 검색해 성능 비교도 해보니..


결정하기 더 어려웠습니다. ㅠㅠ


살려고 마음 먹을 때 사야하는데 요새는 국내 면세점에서 누가 DSLR 카메라를 얼마 할인 받아서 샀네, 하는 글을 읽으며 다시 사야해 하며 둘러보는 데 과연 사도 저걸 들고 다니며 돌아다 자신이 있는지는 의문이긴 합니다.


빅 카메라 아래에는 마트가 들어서 있는데 초콜릿 등은 돈키호텔 아키바 점에 비해 더 저렴했어요. 가게들마다 몇몇 상품을 조금씩 더 저렴하게 내놓아 사람들을 불러 모으는 거겠죠.



그렇게 빅 카메라에서 열심히 카메라를 훑어보다 결정은 못 짓고 점심부터 먹자며 밖으로 나왔습니다.



Go! Go! Curry (고고 커리 아키하바라)


빅카메라 아키바 점 맞은 편에 위치해 있어 찾기 쉬웠어요.


점심 시간대라 테이블에는 사람들로 가득찼어요.



오후 1시 8분에 자판기에서 구매했네요. ㅎㅎ 



열심히 돈가츠를 만드는 모습



역시 아키하바라답죠?! 뭐가요? 잘 보세요!



이게 천엔어치에요.


양이 엄청 많더라고요.


지난 번 (우에노 공원) 돈가츠 무사시노에서는 돈가츠만 시켜서 새우튀김을 못 먹은 것을 후회했던 저는 이번에는 새우튀김을 같이 시켰는데도 양이 이 정도로 많아요. 싸고 배부르게 만족하며 먹을 수 있는데 아쉬운 점 딱 하나는 커리 소스 양이 부족해요. 


관련글 :  (도쿄여행) 우에노 천엔 돈가츠 맛집과 우에노 공원


아키바 거리를 걸어봅니다.



아키하바라하면 메이드 카페로도 꽤 유명한 곳이에요.



이렇게 길에서 뭔가를 나눠주는 메이드 복장을 한 아가씨도 쉽게 볼 수 있었어요.


검색해보니 몇몇 이색 카페 후기담들이 많더라고요. 


저는 일본어도 못하지만 별로 그런 취미에 빠져들고 싶지는 않아서 길에서 사진만 조심스레 찍어 봤어요.


몇몇 사진들은 너무 얼굴이 잘 들어나서 오히려 사진에 넣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카페 안은 모르겠는데 전단지 나눠주는 아가씨는 하나도 안 귀여운 얼굴.... =.=''

 


슈퍼 마리오



외국인 커플에게 인기 만점이었던 기념 사진 찍던 곳이었어요


물론 더 응큼한 곳에도 갔어요. ㅎㅎㅎ


저는 성인이니까 가서 봤지만 차마 사진은 못 올려요.


일반적인 샵에 들려 책을 둘러봤는데 외국인 커플이 계산대 옆에서 뭔가 열심히 사진을 찍으며 좋아하길래 봤더니 저 아가씨 인형이 ㅋㅋ


"가인이로구나~!"


영화 창궐에서..


아키바 파칭코 가게들


만화 그림이 그려진 파칭코 가게라 사진 찍으러 갔다가 악~! 


문이 열리니 담배 냄새가 숨도 못 쉴 정도로 느껴지던데 저 안에서 어떻게 게임을 하는 것인지 모르겠어요.


만화 그림이 이색적인 아키바 가게들이에요.



돈키호테 아키하바라



카레 포테이토 칩이 18금인 까닭은??



일본 파스


일본 파스랑 초콜릿 등을 사왔어요. 파스는 가져갈거라 면세 한도 5만엔 넘겨서 할인 받았습니다.


크게 특색있지 않았지만 꽤나 다양한 볼거리를 가진 아키하바라였습니다. 못 올릴 게(?) 많아서 내용을 줄일 수 밖에 없었네요.


이전글 :  (도쿄 여행) 오다이바 둘러보기 (자유의 여신상, 다이바시티 건담, 메가웹, 비너스포트)

유튜브 구독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