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카탈루냐 미술관

Posted by 톰하 3H의 신나는 인생
2018.02.02 03:53 지난 여행기

바르셀로나 여행 : 카탈루냐 미술관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지난 글에 몬세라트 여행기를 올렸는데 몬세라트를 가기 위해서는 카탈루냐 미술관 근처의 에스파냐 역으로 가야하기 떄문이다. 반대로 몬세라트 여행을 마치고 돌아올 때도 에스파냐 역에서 내리게 된다.


관련글 : 바르셀로나 가우디에게 영감을 준 몬세라트


(위치) : 에스파냐  <-- 클릭하면 구글 지도로 연결됩니다.


몬세라트 티켓을 예약할 때 한 번, 그리고 몬세라트를 다녀와서 한 번 그렇게 두 번 또는 세 번 정도 카탈루냐 미술관을 방문하였다. 실제로는 미술관을 내부를 방문한 건 아니고 외부, 즉 미술관 밖에서 주변을 둘러본 것이다.



- 카탈루냐 미술관 -


(위치) : 카탈루냐 미술관  <-- 클릭하면 구글 지도로 연결됩니다.


카탈루냐 미술관 제가 설정한 위치를 보면 저 멀리 서클 근처에 에스파냐 역이 보이고 서클에서 미술관 쪽으로 눈을 이동하다 보면 하늘색 호수가 하나 보이는데 그게 몬주익 마법의 분수이다. 카탈루냐 미술관 뒤로는 몬주익 올림픽 경기장이 보이고 기억하는가? 


황영조 선수가 바르셀로나 올림픽 (1992)에서 마지막 종목, 마라톤에서 금메달의 영광을 몬주익 언덕에 가장 먼저 모습을 들어내던 그 때의 그 영광을 말이다. 카탈루냐 미술관 뒤에 위치해 있다.





에스파냐 역의 서클 부근에서 시작해 카탈루냐 미술관 아래까지 온 모습들의 사진이다. 대충 모르고 봐도 눈이 즐겁다. 아마도 그래서 사람들이 유럽의 건축물을 좋아하는게 아닐까 싶지만 일반화의 오류일수도 있으니 말 조심하겠다.





어르신들 다리 아프실텐데 편히 오르라고 저렇게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놨다. 몇몇 사람들은 계단을 통해 오르는데 에스컬레이터를 타며 주변을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해서 타며 주변을 둘러본다.


그렇게 위로 오르면 오를수록 뷰가 달라진다.


알쓸신잡에서 건축가 분이 높은데서 내려다 보는 뷰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는데 위치에너지와 운동에너지 부분 말고 권력에 대한 부분이었는데 정확한 기억이 나질 않아 기억하시는 분은 무슨 말 하고 싶은지 알것이다.





카탈루냐 미술관의 아름다움에 잠시 넋을 잃었다. 눈부신 햇살과 떨어지는 물을 내려다보며 위에 우뚝 솟은 미술관의 모습이 여행자로서 얻는 너무나 행복한 순간이다.





그렇게 미술관의 언덕에서 바르셀로나의 모습을 한참 내려다보다 몬주익 경기장으로 가기 위해 뒤로 나왔다. 위의 두 사진은 미술관 뒷 모습이다.


여행을 다녀와서 사진을 정리하고 블로그를 쓰게 되니 옛 기억이 다시 떠오른다. 눈으로 담아 시각화한 이미지와 사진으로 담은 이미지들이 프레임이 되어 저 때 내가 어떤 기분이었나를 같이 끄집어내게 해준다.


그런 면에서 블로그에 글을 쓰는게 즐거운 면도 없지 않은 듯 하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