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 쉐라톤 호텔 주변 걸어서 구경하기

Posted by 톰하 3H의 신나는 인생
2014.03.18 15:38 지난 여행기

삿포로 여행 : 삿포로 쉐라톤 호텔 주변 걸어서 구경하기

 

 

우리가 고베에서 삿포로로 왔을때가 10월 초였지만 고베와는 180도 다른 날씨탓에 오자마자 점퍼를 사기위해 호텔 주변을 둘러보았다.

이번 여행 기간은 200일정도..

처음 계획했던 여행 기간은 250일이였지만 중간에 계획을 변경해 200일정도로 줄였다.

 

늘 동남아 여행을 해왔기에 옷걱정은 없었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일본의 북부 홋카이도를 10월에서 11월 말까지 보내야 하기에 겨울옷이 필요했다.

 

짐은 최소화로 가져다녀야하는데 두툼한 겨울옷까지 가지고 다니기는 무리.

제리양은 친정엄마 겨울 점퍼중 가장 부피가 작고 구겨지지 않으며 버려도 아깝지 않을만한 것으로 가져왔으며 톰군 겨울점퍼는 부피가 커서 현지에서 저렴한것으로 구입해 입고 버릴 생각이였다.

 

삿포로에 도착하자마자 날씨가 너무 추워 톰군 겉옷을 장만하러 쉐라톤 호텔 주변을 돌아다녔는데

때마침 너무 좋은 리사이클가게를 발견!!

 

유니크로가 먼저 눈에 들어와 유니크로에서 이것저것 살펴보았다.

쉐라톤 호텔에서 걸어서 25분정도 거리에 위치한 곳이다.

 

 

 

 

 

 

단독매장으로 규모는 꽤 컸다.

톰군이 찜한 점퍼는 대략 5,000엔 정도로 가격은 괜찮은 편이였지만 다른 곳도 더 둘러보기로 했다.

 

 

 

 

 

 

쭉~가다가 발견한 리사이클 샵!!


매장도 크고 뭔가 많아 보여 들어가 구경했는데 결론적으로는 이곳 리사이크샾에서 삿포로에서 지내는 동안 입고 다닌 점퍼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었다.

리사이클샾은 이곳말고 다이소 길건너편에도 있었는데 그곳을 나중에서야 발견했다능~

다이소 맞은편에 있는 리사이클샾에 물건이 좀 더 괜찮은게 많아보였다.

 

그래도 이곳에서 저렴하게 구입해서 삿포로에서 지내는 동안 잘 입고 다녔다능~^^

점퍼를 구입하고 나서 심심하면 가서 구경했는데..

구경하다보니 쫄뜩쫄뜩 이것저것 구입하게 되더라능@@;;

충동구매를 조심하자!

 

 

 

 

 

 

유니크로 매장을 가다가 발견한 도넛가게인데 자그만하지만 줄서서 기다려야하는 도넛가게이다.

혹 지나갈 일이 있다면 꼭 드셔보시길!!

홍차맛 도넛을 하나 먹어봤는데 너무 맛있다!!!

 

 

 

 

 

 

쉐라톤 호텔에서 유니크로 매장까지 오는 길거리 분위기~

체인레스토랑이 꽤 있다능~

 

 

 

 

 

 

이쪽 길은 유니크로와 반대되는 다이소쪽이다.

빠찡코가 있고 바로 옆 리사이클샾이 있는데 물건 구경하는 재미도 꽤 있다.

규모는 톰군이 점퍼를 구입한 리사이크샾보다는 작지만 사람은 더 많더라능~

 

 

 

 

 

 

일본은 요런 리사이클샾이 잘 발달된 것 같다.

 

참..제리양이 입고 있던 겨울점퍼를 팔려고 시도해봤는데..

이곳 주민등록증이 없으면 팔 수가 없다.

고로 외국인은 물건을 살수만 있고 팔수는 없다는 사실!!

카드결제도 가능하다~^^

 

 

 

 

 

 

다이소의 맛밤을 사랑하는 제리양~^^

105엔 2개에 파는 맛밤!!

가격도 싸고 맛도 좋고~^0^

 

 

 

 

 

 

다이소에서 또 한참을 올라가면 미요시노 카레라이스가 나오고 더 올라가면 이렇게 온천이 있다.

우리나라 대중목욕탕처럼 일본은 대중온천이 곳곳에 있다능~

 

 

 

 

 

 

키요라 온천~

쉐라톤 호텔 스파를 이용하다보니 온천까지 갈 일이 없지만 일본에 왔으니 온천을 이용하고자 한다면 가까이에 있는 키요라도 좋을 듯 싶다.

이 곳 말고도 쉐라톤 호텔 옆 북양은행 앞에서는 유노하나 온천 무료셔틀을 탈 수 있는데

자세한 문의는 쉐라톤 호텔 컨시어지에 물어보면 자세히 알려준다.

 

 

 

 

 

 

온천 가격은 420엔~

한국 목욕탕보다 싸다!!!!+_+

 

 

 

 

 

 

키요라 온천 주변에 있던 주택가~

집들이 아기자기 너무 이뻤다.

 

 

 

 

 

 

단풍도 이쁘게 물들고~

10월 초에 도착한 삿포로는 단풍으로 한창 이쁠때였는데

니세코와 오타루에서 24일을 보내고 오니 낙엽도 다 떨어지고 눈도 내렸다.

 

 

 

 

 

 

전에는 해바라기 안좋아했는데 요즘들어 해바라기가 이뻐보인다..^^

 

 

 

 

 

 

한적한 주택가에서 이집저집 구경하는 재미가~히힛

 

 

 

 

 

 

쉐라톤 호텔에서 걸어서 30분정도면 개척마을에 올 수 있다.

우리는 산책을 하러 이곳까지 자주 왔었다능~^^

 

 

 

 

 

 

우리가 있던 룸에서 멀리 요탑이 보였는데 뭔지 궁금해서 왔다가 반해버렸던 이곳!!ㅎㅎ

 

 

 

 

 

 

거대한 탑이~

 

 

 

 

 

 

요렇게 작게~^^;;;;

 

 

 

 

 

 

좀 더 숲속으로 들어가면 박물관도 나오고~

 

 

 

 

 

 

좀 더 안으로 가면 개척마을이 나온다.

 

 

 

 

 

 

입장료가 있어서 개척마을 안에는 안들어가봤지만 대략 지도를 보면 이렇게 꾸며진 듯 하다.

 

 

 

 

 

 

개척마을 30주년을 맞이하여 좋은 말 한마디씩!!

제리양도 쓰고싶어 메모지를 달라고 했더니 이미 끝났다며...ㅋㅋ;;;

 

 

 

 

 

 

창 넘어로 보이는 개척마을~

입장료가 100엔도 아니고..ㅠㅠ

1000엔 정도였는데 비싸다...-_-;;;

 

 

 

 

 

 

호텔중독님 퇴근하시면 매일 우리 방에 모여 맥주파티를 했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톰군도 이 시절을 그리워한다~^^ㅋㅋ

삿포로와 니세코에서 지내는 동안 맥주를 종류별로 다 마셔본 듯~ㅎㅎ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