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 싱가포르) 동남아시아 택시앱 : 그랩 (GRAB)과고젝 (Go-Jek), 타다 (TADA) 중 어느 게 더 좋을까?

Posted by 톰하 3H의 신나는 인생
2019.04.27 21:15 여행정보

 

동남아시아에서 태시를 탈 때 바가지를 쓰지 않아도 되는 이유로 인해 우버를 주로 이용했었는 데요.

(또 다른 이유로 SPG 호텔과 연계한 서비스로 인해 우버를 이용하면 SPG 포인트를 받는 다는 장점도 있었습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우버 (UBER)가 떠난 이후 그랩 (Grab)의 세상이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어찌된 게 날이 갈수록 서비스는 안 좋아지고 가격은 오르기만 합니다. 물론 가끔씩 쿠폰 및 할인 등으로 약간의 세이브가 가능하긴 하지만 요새 들어서는 택시가 맘 먹고 속이려 드는 게 아닌 이상 그랩 (Grab) 카가 더 비싼 데다 기다리는 시간도 10분 넘는 경우가 예사입니다.

 

심지어 기사 분이 도착 장소를 놓치는 경우 추가로 10분 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은 덤이고요. 새벽 시간에는 승차 거부는 흔하게 볼 수 있는 광경입니다.

 

 

그랩 (Grab) 계정

 

그럼에도 택시 기사분과 요금 문제로 승강이 벌이고 싶지 않고 사기 당하는 게 싫기에 태국 및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는 그랩을 주로 이용하는 데요.

 

동남아에 거주하는 것도 아닌 데도 자주 타고 다니니 플래티늄 되더군요.

 

그랩 플래티늄 혜택

 

그랩 플래티늄 등급이 되어 보니 좋은 점은 새벽이나 바쁜 시간 대에 운전자가 승차 거부하는 경우 다른 차량으로 빠르게 연결시켜 준다, 는 점입니다.

처음에는 그렇게 그랩에 익숙해져서 그냥 말 없이 탔는 데 점점 너무 늦게 옵니다. 그리고 이번 겨울 여행 때 이용해 보니 승차 거부도 너무 자주 일어납니다.

(사실 이 부분이 요즘 그랩의 가장 큰 문제인 듯 합니다. 새벽 시간 대 그랩을 잡았는 데 무려 3~4번이나 운전자가 거부했습니다. 오는 도중에 갑자기 운전자가 바쁘다며 승차를 거부합니다. 그럼 저는 하염없이 차량을 기다려야 합니다)

 

그런데 가격도 저렴하지 않습니다.  신규 고객 할인 외에는 딱히 할인 쿠폰도 예전처럼 많이 돌아다니지도 않고요.

 

공항 픽업의 경우에는 클룩 (KLOOK)이 더 낫기도 합니다. 하지만 클룩은 고객 대응 서비스 및 환불 처리 결과는 엉망이니 간혹 이용하다 문제 발생할 경우 약간의 스트레스 주의하셔야 합니다.

 

특히 유심은 살 게 못 됩니다. 정말이지 공항 픽업의 경우 차선책이지 최선책은 아닌 듯 합니다.

 

클룩 (KLOOK) 공항 픽업 서비스 후기

 

(인도네시아 여행 준비) 발리 공항 픽업 서비스와 유심 예약 후기

이제 겨울 여행을 떠날 날이 며칠 남지 않았네요. 예약을 오래 전에 했더니 잊고 있을 때가 되면 여행할 날이 코 앞에 다가오나 봅니다. 사실 발리 여행을 몇 번 다녀왔다고 아무런 준비 없이 다른 일을 하느라..

2010hhh.tistory.com

 

 

그러다 우연히 고젝 (Go-Jek) 을 발견하게 됐습니다.

 

고젝은 인도네시아에서 처음 시작해 2019년 1월 싱가포르로 사업을 확장해 나갔고 필리핀과 그랩의 본고장인 말레이시아로 진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고젝을 처음 사용한 건 인도네시아에서였는 데 그랩과 큰 차이를 모르겠더라고요.

 

달리 말하면 같은 목적지를 입력하고 더 싼 녀석을 부르면 됩니다. 둘 다 목적지에 대한 확정 요금을 미리 알려줍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그랩 (Grab)과 고젝 (Go-Jek), 타다 (TADA) 중에서 어느 게 좋을까요?

 

더 저렴하면서도 문제 생겼을 때 고객센터 및 피드백을 잘 하는 업체가 좋은 회사입니다.

 

동남아시아 여행 및 거주하는 분들은 저처럼 너무 하나만 사랑하지 마시고 고루고루 사용하세요. 결국 더 저렴하면서도 문제 발생 시 일처리 잘 하는 택시앱을 이용하는 게 최고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