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 Ram poeng - 명상 사원

Posted by 톰하 3H의 신나는 인생
2018.01.07 11:04 톰군/태국 여행

Wat Ram Poeng  - Northern Insight Meditation Center


전편에 반캉왓 (Bann Kang Wat)에 가려다 월요일 휴일이라 문을 닫아 Bhukita 식당에서 바쿠테를 먹었다는 얘기를 썼었다. 밥을 먹으면서 여기까지 왔는데 왓우몽을 갈까 고민하다 카톡으로 여러 정보를 준 카톡 친구가 근처에 명상 사원이 있으니 한 번 가보면 어떻겠냐고 한다.


이름을 정확히 모르겠어서 구글에 'chiang mai meditation temple'이라고 검색하니 도이수텝, 왓 우몽, 왓 람포엥 세군데가 검색된다. 영어를 잘하는 부키타 식당에 계신 분에게 meditation temple에 대한 정보를 다시 물어보니 바로 맞은 편이라고 문 열었을거라고 가보라 한다. 




사진 위주로 감상하세요. ^^




Wat Ram Poeng  - Northern Insight Meditation Center -





왓 람포엥이라고 읽어도 무난할 듯 한데 방콕에서도 이와 비슷한 명상 사원을 방문하게 되는데 나중에 따로 포스팅하겠지만 사뭇 다른 느낌이다. 치앙마이를 잘 아는 방콕 친구에게 여길 보여주니 잘 알지는 못하는 듯 하다. ㅎㅎ

부키타를 통해 들어간 곳은 아마도 후문이었을 듯 하다. 새로 지은 듯 꽤 세련되면서도 깨끗했다. 아직 공사를 진행중인 곳도 있어서 리노베이션 중인지 새로 지은 신축 사원인지 잘 모르겠다.


아마도 명상 사원에 있는 분들은 노란색 옷이 아닌 하얀색 옷을 입는 듯 했다. 방콕에 있는 명상 사원 분들도 하얀 옷을 입고 있어서 맞지 않을까 싶다. 일반 사원은 남자 승려분들이 많은데 명상 사원은 여자 승려, 한국으로 따지면 비구니분이 많이 계신 듯 하다.


날이 워낙 좋은데다 사원이 아름답고 정적이라 조용히 사진 찍으며 안으로 들어가 기도도 드리곤 했다. 어느 사원이든 들어가 기도를 드린다. 



신, 인간 때문에 고생하신다. 농담이지만 알고보면 신이라는 직업, 참 극한직업이다. 

신이 무슨 잘못인가? 인간이 문제지.


하지 말라고 그렇게 말해도 기어코 나쁜 짓 저지른다. 그러고 나선 잘못했다고 빈다. 그래야 내 마음이 편하다고.

서로 사랑하라고 그렇게 말해도 서로 헐뜯고 싸우고 죽인다. 그러고 나선 잘못했다고 다신 안 그러겠다고 빈다. 그래야 내 마음이 편하다고.

신들은 그저 만물이 평안하기를 바라는데 인간은 내 신이 올바른 신이라며 다른 신을 헐뜯고 하다 못해 전쟁도 불사한다. 신들은 '평화'를 외치고 인간은 '평화'를 가장한다.


이기적인 인간들 덕분에 신들의 주름이 깊어질 법 하다.

신이 자신을 닮은 인간을 만들었다면 '우주 만물의 최대 실패작'으로 기록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나 또한 같은 마음으로 어딜 여행가서 사원이나, 교회, 모스크 등에 방문하게 되면 내 잘못을 빈다. '앞으로는 안 그럴테니 용서해달라고.. 더 건강하고 좋은 일들과 함께하게 해달라고..' 신들은 말없이 우리의 얘기를 들어준다.

오늘도 신들은 극한직업 현장에서 묵묵히 일한다.



이전글

2018/01/05 - [톰군/태국 여행 (2017)] - 치앙마이 맛집 - BHUKITTA

2017/12/07 - [톰군/태국 여행 (2017)] - 사원/사찰 관광 - 치앙마이 여행 (6)

2018/01/02 - [톰군/태국 여행 (2017)] - 도이수텝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